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

교내사이트 바로가기
제주국제대학교
입학안내
학부/학과/대학원
학사인트라넷

자유게시판

상세보기
[ ] 틀리기 쉬운 맞춤법 15 작성자. 관리자 등록일. 2016-01-07 00:00:00 조회수. 517

틀리기 쉬운 맞춤법 15


1. [요/오]
“꼭 답장 주십시요.” 수고하십시요” 이런 말들은 모두 마지막의 요”를 “오”로 바꿔 써야 맞습니다.
반면, “꼭 답장 주세요”, “수고 하세요”에서는 “요”가 맞는데, 세상 만사가 그렇듯이 원리를 따지면 복잡하니 간단히 암기합시다.

말의 마지막에 “-시요”를 적을 일이 있을 때 꼭 “-시오”로 바꿔 씁시다.


2. [데로/대로]
“부탁하는 데로 해 주었다”, “시키는 데로 했을 뿐”은 틀린 말입니다.
“데로”를 “대로”로 고쳐야 맞습니다.

그러나 모든 “데로”가 다 틀리는 것은 아닙니다. “조용한 데로 가서 얘기하자”의 경우는 “데로”가 맞습니다.

둘의 차이는 무엇일까요?
장소를 나타내는, 즉 “곳”으로 바꿔 말이 되는 곳은 “데로”, 이외의 경우에는 “대로”로 씁니다.

3. [음/슴]
언젠가부터 모든 “-읍니다”가 “-습니다”로 바뀌었습니다.
그러자 응용력이 뛰어난 많은 분들이 이 원리를 적용해 “밥을 먹었음”을 “밥을 먹었슴”으로 
쓰기 시작하였습니다. 실로 통탄할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.

“사슴”, “가슴”등의 명사 말고 말 끝이 “슴”으로 끝나는 경우는 없으니, 말 끝을 “음”으로 바꿔 말이 되면 무조건 “음”으로 적읍시다.

4. [으로/므로]
많이 틀리면서 외우기도 상당히 어려운 고난도 기술입니다.
어려움이 있더라도 꼭 연마해 두시기 바랍니다.

일단 맞게 적은 예를 봅시다.
“부재중이므로 전화를 받을 수 없습니다.”→ “때문에”의 뜻일 때는 “므로”
“편지를 보냄으로 대신한다.”→ “-는 것으로”의 뜻일 때는 “ㅁ+으로”
따라서 “바쁨으로 깜박 잊었다”라든지, “혼잡함으로 후문을 이용해 주십시오”는다 “므로”로 바꿔써야 합니다.

이 둘을 확실히 구별하는 방법은, “때문에”로 바꾸어 말이 되는지 보는 것입니다.
된다면 무조건 “므로”로 적어야 맞습니다.
추가 정보 : “그러므로” → “그렇기 때문에” “그럼으로” → “그러는 것으로”

“일을 하므로 보람을 느낀다”→ “일을 하기 때문에 보람을 느낀다”

“일을 함으로 보람을 느낀다”→ “일을 하는 것으로 보람을 느낀다”

5, [되다/돼다]
우리말에 “돼다”는 없습니다.
“돼”는 “되어”를 줄인 말이므로,
풀어보면 “되어다”가 되므로 말이 안 된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.

반면, “됐다”는 “되었다”이므로 맞는 말입니다.

흔히 틀리는 경우가 “돼다”, “돼어” 등이 있는데, 감별하는 방법은 일단 “돼”라고 적으려 
시도를 하면서, “되어”로 바꾸어 보면 됩니다.

“됐습니다” → “되었습니다”
“안 돼” -→ “안 되어”
(늘 줄여놓는 말만 써서 좀 이상해 보이지만 원형 대로 쓰면 이렇습니다.)

“ㄷ습니다” → “되었습니다”가 말이 되므로 “돼”로 고쳐야 하는 말.

“다 돼어 갑니다” → “다 되어어 갑니다” × “안 돼어” → “안 되어므로”

6. [안/않]
부정을 나타낼 때 앞에 붙이는 “안”은 “아니”의 줄임말입니다.
따라서 “안 먹다”, “안 졸다”가 맞는 말입니다.

역시 부정을 나타내는 “않”은 “아니하-”의 줄임말입니다.

이 말은 앞말이 “무엇무엇하지”가 오고, 그 다음에 붙어서 부정을 나태냅니다.
“안 보다” → “아니 보다” ㅇ
“안 가다” → “아니 가다” ㅇ
“보지 않다” → “보지 아니하다”ㅇ
“가지 않다” → “가지 아니하다” ㅇ
“않 보다” → “아니하- 보다” ×
“않 먹다” → “아니하- 먹다” ×
“뛰지 안다” → “뛰지 아니” ×
“먹지 안다” → “먹지 아니” ×

이것을 외우려면, 부정하고 싶은 말 앞에서는 “안”, 뒤에서는 “않”으로 생각하면 좋습니다.

7. [한글 자음이름]
영어의 알파벳은 알면서 한글 자음은 제대로 모른다면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.
이는 지식 이전에 국어를 쓰는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아야 할 상식이기 때문입니다.
ㄱ-기역, ㄴ-니은, ㄷ-디귿, ㄹ-리을, ㅁ-미음, ㅂ-비읍, ㅅ-시옷, ㅇ-이응, ㅈ-지읒, ㅊ-치읓, 
ㅋ-키읔, ㅌ-티읕, ㅍ-피읖, ㅎ-히읗.

이 중에서도 특히 'ㅌ'은 많은 분들께서 '티ㄱㅡㅌ'으로 발음합니다.
'티ㄱㅡㅌ'이 아니라 '티읕'입니다.

8. [~오] 와 [~요]]
"종결형은 발음이 ∼요로 나는 경우가 있더라도 항상 ∼오로 씁니다.

돌아가시오, 주십시오," "멈추시오 등이 그 예입니다.

하지만 연결형은 ∼요를 사용해야 합니다.
예를 들면,「이것은 책이요, 그것은 펜이요, 저것은 공책이다.」 의 
경우에는 요를 써야 한다는 말입니다."

9. [∼이] 와 [∼히]
"깨끗이, 똑똑히, 큼직이, 단정히, 반듯이, 가까이"등의 경우 ∼이로 써야 할지 ∼히로 써야 할지구분이 잘 안 됩니다.

원칙은 없지만 구별하기 쉬운 방법은 ∼하다가 붙는 말은 ∼히를, 그렇지 않은 말은 ∼이로 쓰면 됩니다.

그러나 다음에 적어 놓은 말은 ∼하다가 붙는 말이지만 ∼이로 써야 합니다.
"깨끗이, 너부죽이, 따뜻이, 뚜렷이, 지긋이, 큼직이, 반듯이, 느긋이, 버젓이 등입니다."

10. [며칠] 과 [몇일]
"오늘이 며칠이냐?" 라고 날짜를 물을 때 며칠이라고 써야 할지, 아니면 몇 일이라고 써야 하는지 몰라서 망설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.
이때의 바른 표기는 며칠입니다.

몇 일은 의문의 뜻을 지닌 몇 날을 의미하는 말로 몇 명, 몇 알, 몇 아이 등과 그 쓰임새가 같습니다.

10일 빼기 5일은 몇 일이죠? 와 같은 표현이 바로 그것입니다.

'몇 월 몇 일'로 쓰는 경우도 많으나 바른 표기는 '몇 월 며칠'로 써야 합니다.

11. [∼로서] 와 [∼로써]
이 ∼로서와 ∼로써의 용법도 꽤나 혼동되는 것 중에 하나입니다.
∼로서는 자격격 조사라고하고, ∼로써는 기구격 조사라고 합니다.

예를 들어「그는 회사 대표로서 회의에 참석했다.」라는 문장에서 쓰인 '대표로서'는 움직임의 
자격을 나타내는 말입니다.
이 자격이란 말은 좀더 세분하면 지위·신분·자격이 됩니다.
따라서 여기서는 '대표라는 자격'으로 쓰인 경우입니다.

또 「우리 회사는 돌로써 지은 건물입니다.」 라는 문장에서 쓰인 '돌로써'는 움직임의 도구가 되는 것을 의미합니다.

이 도구란 말도 세분해 보면 도구·재료·방편·이유 등이 됩니다.
그러므로 여기서는 '돌을 재료로 하여'라는 뜻으로 쓰였습니다.

가끔 문장 가운데 「그는 감기로 결근하였다.」와 같이 ∼서나 ∼써를 생략하는 경우가 있는데,
이때에는 ∼서나" ∼써를 붙여 보면 그 뜻이 명확해집니다.
위의 예문에는 이유를 나타내는 ∼써를 붙여 '감기로써'가 바른 말입니다.

12. [∼므로] 와 [∼ㅁ으로]
∼므로와 ∼ㅁ으로도 흔히 잘못 쓰이는 말입니다.
∼므로는 하므로/되므로/가므로/오므로 " 등과 같이 어간에 붙는 어미로, ∼이니까/∼이기 때문에와 같은 '까닭'을 나타냅니다.
이와는 달리 ∼ㅁ으로는 명사형 ∼ㅁ에 조사 으로가 붙은 것으로 이는 ∼는 것으로/∼는 일로와 같이 '수단·방법'을 나타내는 말입니다.

그는 열심히 공부하므로 성공하겠다.」와「그는 아침마다 공부함으로 성공을 다졌다.」
를 비교해 보면,
전자는 ∼하기 때문에의 이유를 나타내는 말이고, 후자는 ∼하는 것으로써의 뜻으로 수단·방법을 
나타내고 있습니다.

13. [더욱이] 와 [더우기]
글을 쓰는 작가들도 아직까지 이 단어를 잘못 쓰는 분들이 많더군요.
종래의 맞춤법에서는 "'더우기'를 옳은 철자로 하고, 그로부터 준말 '더욱'이 나온 것처럼 설명했던 것인데, 새 맞춤법에서는 그와 반대의 입장을 취한 대표적인 것입니다.

그러니 이제는 '더욱이'로 써야 합니다.
"이 '더욱이'라는 부사는 '그 위에 더욱 또'의 뜻을 지닌 말로서, 금상첨화(錦上添花)의 경우" "에도 쓰이고, 설상가상(雪上加霜)의 경우에도 쓰이는 말입니다.
" 이 쓰임과 같은 대표적인 것 가운데 '일찍이'도 있습니다.

이것도 종전에는 '일찌기'로 쓰였으나 이제는 '일찍이'로 써야 합니다.

14. [∼던] 과 [∼든]
"∼던과 ∼든도 많은 혼란이 일고 있는 말입니다.
간단하게 표현하면, ∼던은 지난 일을 나타낼 때 쓰는 말이고, ∼든은 조건이나 선택을 뜻하는 말입니다.

"예를 들면 「꿈을 그리던 어린 시절」,「그 책은 얼마나 재미가 있었던지.」의 예문은
둘 다 과거를 회상하는 말이므로 ∼던을 사용해야 하고, 「오든 말든 네 마음대로 해라.」,
「눈이 오거든 차를 가지고 가지 마라.」 의 경우는 조건·선택을 나타내므로 ∼든을 써야 합니다.

15. [∼ㄹ게] 와 [ ∼ㄹ께]


이 경우는 ∼줄까?, ∼뭘꼬? 등과 같은 의문 종결 어미는 'ㄹ소리' 아래의 자음이 된소리가 납니다.
이때에만 된소리로 적으면 됩니다.
그러나 ∼할걸, ∼줄게 등과 같은 종결 어미는 1988년의 한글맞춤법에서 예사소리로 적어야 
한다고 규정을 바꾸었답니다.
그러니「그 일은 "내가 할게.」,「일을 조금 더 하다가 갈게.」로써야 바른 표기입니다.


* 한글 학회